[목회단상] 2019년 7월 14일

조기룡 2019-07-13 (토) 10:42 1개월전 144  

하나님을 경외하는 예배를 드리기 위하여!

 

하나님을 경외함은 신앙의 본질입니다. 그리스도인의 삶에서 하나님을 경외함이 표현되는 최고의 자리는 예배, 그것도 교회의 공적 예배입니다. 저는 매 주일 예배 모임에 참석하는 우리 모두 하나님의 거룩과 엄위와 그 선하심의 영광을 맛보고 압도당하기를 바랍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예배를 드리기 위해서 무엇보다 먼저 예배의 감격, 감동이 회복되기를 바랍니다. "아니, 그러면 예배 중에 감동이 없는 예배도 있단 말입니까?" 한 시골교회 농부가 예배에 감동받았다는 교부 크리소스톰에게 한 말입니다. 예배는 허물뿐인 죄인이 지존하신 하나님을 대면하는 것입니다. 내 모든 죄가 예수 십자가의 보혈로 용서받았기에 부여받은 특권이 예배입니다. 탕자 같은 나에게 아버지께서 베푸시는 은혜의 잔치가 예배입니다. 그런데 그런 예배에 감동이 없을 수 있겠냐는 것입니다. 예배가 무미건조하고 알맹이 없는 텅빈 종교의식뿐이라면, 단지 시간 때우기 급급한 예배라면 문제가 있습니다. 온전하고 진정한 예배는 생기가 흐르고 역동적이며 신선하고 감동적입니다. 우리의 예배에 감동이 있어야 하는 것은 너무 당연하며, 반드시 회복해야 하는 것입니다. 모든 예배에 예배의 감격이 회복되기를 소망합니다. 죽은 예배에서 살아있는 예배로, 잠든 예배에서 깨어있는 예배로, 무력한 예배에서 생기 넘치는 예배로, 무미건조한 예배에서 감동과 감격이 있는 예배로 회복되기를 소원합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감격의 예배드리기를 함께 힘쓰기 위해 교우들께 몇 가지 권면을 드립니다.

*16개월 전을 생각하면 격세지감(隔世之感)으로 지금은 많이 달라졌지만, 그러나 여전히 예배 중에 전화벨이 울리고 있습니다. 바라옵건대 예배를 준비하거나 예배가 시작되면 휴대전화기 벨을 매너모드로 바꾸어주시거나 아예 꺼주시기를 거듭 부탁을 드립니다. 예배 중에 전화가 오면 심지어 그 자리에서 통화까지 하는 분이 있는데, 이는 정말이지 무례하기 그지없는 태도입니다.

*또한, 종종 예배 직전이나 심지어 예배 중에도 옆 사람과 대화하거나 잡담이나 불필요한 행동으로 옆 예배자들의 주의를 분산시키고 예배를 방해하는 것은 합당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예배를 인도하거나 설교하는 사람에게도 큰 방해가 되고 있음을 유념해주시기 바랍니다.

*우리 교회 자모실로 사용하는 공간이 예배를 드리기에 좋은 환경이 아닙니다만, 그래도 아기들과 예배를 드리는 부모들에게 특별히 부탁합니다. 스크린을 통해 참여하는 예배가 되다 보니 자모실에 아기들과 함께 있는 부모들은 아이들과 함께 하나님을 예배를 드리고 있다는 생각을 놓치고 여차하면 구경꾼이 되기 쉽습니다. 자모실은 돌볼 아기를 둔 부모들이 아기들과 함께 하나님을 예배하는 예배실입니다. 이제 막 걷기 시작한 아이들을 데리고 스크린을 통해 예배를 드리는 부모들은 막 걷기 시작한 아이들의 분주함 때문에, 예배에 집중하기 쉽지 않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예배를 위해 기도하며 간절한 마음으로 예배의 은혜를 누리기를 사모하시기 바랍니다.

*매 주일에 예배와 주차 안내, 새가족 영접과 교육, 교회학교 교사, 찬양대를 포함해서 교회 기관과 부서에서 다양하게 봉사하는 봉사자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주일예배를 드리지도 않고 어떤 봉사만을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저는 대경실색(大驚失色)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차라리 예배드리고 봉사하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그러므로 우리 교회 봉사자들은 반드시 예배드리고 봉사하시기를 부탁합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예배를 드리기 위해서는 매 주일 공적 예배를 이유 없이 혹은 지극히 사소한 이유로 빠지는 일이 여러분의 일상적이고 자연스러운 습관이 되지 않게 하십시오. 피치 못할 사정이 아니면 교회 공동체의 공적 예배를 드리려고 애쓰는 것이 신자의 정상적인 도리입니다. 예배가 무너지면 여러분의 신앙은 바로 설 수 없기 때문입니다.

*특히, 주일 오후 시간에 본당과 교육관에서 쉬면서 교제하거나 기관과 부서 모임을 하고서 찬양예배가 시작하는 시간에 예배를 드리지 않고 집으로 돌아가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어떤 분은 예배하려고 집에서 예배당을 향하여 부지런히 오고 있는데, 반대로 예배시각을 눈앞에 두거나 예배시간 중에 예배도 드리지 않고 예배당에서 집으로 돌아가는 상황이 아무리 이해하려 해도 이상하고 어색하지 않습니까? 물론 주일 봉사로 피곤으로 지친 까닭이라 하더라도 이 우습고 부끄러운 상황을 깊이 새겨보시기를 바랍니다.

*끝으로 교회 공예배에 습관적으로 늦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특별한 일로 늦을 수 있겠지만, 예배 모임 지각이 습관이라면 그런 분은 영적으로 매우 위험한 자리에 있는 것입니다.


예배는 성도의 삶의 중심입니다. 하나님 경외하는 예배가 무너지면, 여러분 자신의 영적 삶도 무너지고 교회도 설 수 없습니다. 하나님 경외하는 예배가 매 주일 드려지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4 [목회단상] 2019년 8월 18일
조기룡 2019-08-17 26
조기룡 2019-08-17 26
353 [목회단상] 2019년 8월 11일
조기룡 2019-08-10 47
조기룡 2019-08-10 47
352 [목회단상] 2019년 7월 21일
조기룡 2019-07-20 105
조기룡 2019-07-20 105
[목회단상] 2019년 7월 14일
조기룡 2019-07-13 145
조기룡 2019-07-13 145
350 [목회단상] 2019년 5월 19일
조기룡 2019-05-18 204
조기룡 2019-05-18 204
349 [목회단상] 2019년 5월 12일
조기룡 2019-05-11 178
조기룡 2019-05-11 178
348 [목회단상] 2019년 4월 28일
조기룡 2019-04-27 186
조기룡 2019-04-27 186
347 [목회단상] 2019년 4월 14일
조기룡 2019-04-13 202
조기룡 2019-04-13 202
346 [목회단상] 2019년 4월 7일
조기룡 2019-04-06 181
조기룡 2019-04-06 181
345 [목회단상] 2019년 3월 3일
조기룡 2019-03-02 251
조기룡 2019-03-02 251
344 [목회단상] 2019년 2월 24일
조기룡 2019-02-23 240
조기룡 2019-02-23 240
343 [목회단상] 2019년 2월 10일
조기룡 2019-02-09 228
조기룡 2019-02-09 228
342 [목회단상] 2019년 2월 3일
조기룡 2019-02-02 208
조기룡 2019-02-02 208
341 [목회단상] 2019년 1월 6일
조기룡 2019-01-05 320
조기룡 2019-01-05 320
340 [성서단상] 2018년 12월 30일
김승혁 2018-12-29 243
김승혁 2018-12-29 24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